태그 : 동남아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동남아여행#28. 쿠알라룸푸르 국립모스크

바투동굴 구경을 끝내고 다시 센트럴을 향해 돌아갔다. 세상에 올때도 여성전용칸에 탔던 애들이 돌아갈때도 여성전용칸에 타서 가고 있었다. 한결같은 아이들이군. 그 놈들은 가는 내내 모~른척하면서 사람들의 눈초리를 무시했다. 아니 다른 칸에 자리도 많은데 왜 여기에 타냐고요. 우리가 다른칸에서 넘어왔다, 옆 칸에 자리 많...

동남아여행#27. 바투동굴 pt.2 (feat. 포카혼타스)

헉헉 거리면서 간신히 꼭대기까지 올라왔더니. 이제는 다시 계단을 내려가란다. 정말 동굴 안에 볼게 엄청 많구나. 신기해서 내려갔더니 중간 지점을 지나 다시 올라가는 계단이 나왔다. 동굴은 생각보다 엄청 깊었고 안에는 건물들도 있고 동상들도 있었다.나는.. 이제 좀 지쳤어.. 다 봐야된다는 동생을 따라 다시 헉헉 거리면서 올라갔다. 와 아침 제대로 안먹었...

동남아여행#26. 바투동굴 pt.1

호텔로 돌아와서는 씻으려고 하는데 뜨거운 물이 안나왔다. 뭐지 뭐야. 힝. 나중에 알고보니 화장실 옆에 무슨 버튼 같은게 있는데 그걸 눌러야 보일러가 켜지는 시스템이었다.아놔 체크인할때 쫌 알려줘야되는거 아니냐 (..) 어쨋든 첫날 밤은 둘다 차가운물로 후다닥 샤워를 하고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흑. 호텔방 공기는 꽤 답답했는...

동남아여행#25. I♡KL, Central Market

빈속도 채우고 곰돌이와 용용이까지 득탬을 했으니 이제는 정말 나가서 구경을 할 시간이었다. 배가 아픈 동생은 다시 화장실에 가서 장을 비우고 (휴) 옷도 갈아입고 곰이랑 용을 챙겨서 밖으로 나왔다. 동생은 라오스에서 산 코끼리 바지를 입었고 나도 세트로 입으려고 했으나 허벅지가 터질거같아서 포기했다.돈주고 산 바지를 못입네.  쿠알라룸...

동남아여행#24. 푸드코트&곰돌이

둘다 배가 너무 고파서 눈앞에 있는 백화점으로 들어왔다. 처음에는 meals station이라는 식당을 찾고 있었는데 아무리 돌아다녀도 안보임.. 힝. 나중에 알고보니까 원래 있던 건물은 다른 곳으로 바뀌고 식당은 Nu sentral station 쪽에 있었다.바로 전에 있던 나라가 라오스여서 그런가 뭔가 엄청나게 화려해보였다...

동남아여행#22. 설사약 원정대

대충 점심을 먹고 누워있는데 하도 설사에 시달린 동생이 정말 쓰러질것 같았다. 어째 열도 좀 오르는거 같고 탈수 증세도 좀 있는거 같고.. 또 화장실에 간 동생을 보다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 라오스 설사약을 찾아보는데 태국인가 캄보디아에서 로컬약을 먹은 여행객이 잘못되었다는 뉴스가 나왔다. 어머나 세상에.아, 한국약을 찾아야...

동남아여행#21. 비엔티안 투어

아침에 최대한 천천히 일어나고 싶었는데 계속된 빡센 스케쥴에 몸이 길들여져 있는지7시가 좀 안된 시간에 눈이 팍하고 떠졌다. 다행히 목은 어제보다 좀 나아있었고 밤새 코를 풀어야되지도 않아서 잠은 좀 잘수 있었다. 아직도 목이 조금 간질간질하고 편도션이 부어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조금 회복이 된듯!가장 큰 문제는 이놈의 물갈이. 아이고 ...

동남아여행#20. 비엔티안 도착

동남아여행#19. 아침수영 & 리조트 조식

감기가 더 심해질까 걱정이 되서 동생이 챙겨온 감기약 나머지 두알을 하나씩 먹고 잤다. 미국약 나름 독한데 그닥 소용이 없었는지 밤새 잠을 설쳤다. 계속 일어나서 코도 풀어야되고 하도 기침을 해서 목이 너무 아팠다. 으어어 감기가 더 심해지나봐. 이러다가 몸살까지 오면 어떡하지. 아침에 눈뜨는데 온몸이 쑤시고 아직 목...

동남아여행#18. 방비엥 리조트 & 바베큐

꽤 오랜시간 나가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이른 오후에 액티비티가 끝났다. 아마 더 길게 했으면 지쳐서 나가 떨어졌을테지.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새 호텔 리조트 앞에 문제없이 잘 도착했다.주차장에서 툭툭아저씨한테 고맙다고 인사를 하고 로비문을 열고 들어갔다. 화-악 하고 반기는 에어콘 바람이 너무 좋음. 겨울인데도 이렇게...
1 2 3 4


mouse block